허접하게 까마귀한테 지적이나 당함.







아니, 이건 분명 다리 밑에서2에서 보던 그 상황 아닌가?

세상의 끝의 여관에 모인 방랑자들은 자신들의 얘기를 꺼낼 줄 알았는데

그건 아니었다.





레벨 1 용사. 서장.




옛날 용사 얘기를 읊어주는 레이미의 룸메이트 레지나. 고아원에서

함께 자란 소중한 친구였다.





사실은 텔레비전입니다.






요즘 레지나가 악몽을 꾸는데 그게 예지몽이라는 소리가 자주 들려왔다.

레이미는 말많은 새를 품 안기고 고아원에 혹시 괜찮은 물건이 있지않나

털러간다.





예배당에 있군요. 알겠습니다.




으어ㅏ어엉언어




난 세이브를 못해.





레지나는 펜과 수첩을 불량아들에게 빼앗겼다. 일단 정원 어딘가에

그 호랑말코한 녀석들이 있으니 잡으러 가자.





로베르토는 전혀 도움이 되지 못했다.




콜 일당 중 하나인 알버트와의 

정면승부는 불가하니 딴 방법을 찾는다. 일단 락픽을 챙기고





주방을 열어 고급치즈를 챙긴다. 이제 콜과 만나

한판 뜨도록 하자.






이상한 문 암호를 알아낸 두 사람. 때마침 근처에 말로니가 있다.





한대 침.




은신처에 대한 단서는 원장실에 있나보다. 안으로 친히 들어가자.





정보를 얻고 패스워드를 써 안으로 들어간다.





콜에게 마침내 수첩과 펜을 받아낸다. 그런데 콜은 

이상한 데로 두 사람을 안내한다.





왠 판타지 세계에 어울리지 않는 기계였다. 그걸 켜보니 학생들의

이름이 쭉 나열되어 있었는데 로베르토만 없었다.





억 씨발 들켰다!



저작자 표시
신고

'쯔꾸르 > LV 1 용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LV1 용사 -6-  (0) 2016.10.28
LV1 용사 -5-  (0) 2016.10.27
LV1 용사 -4-  (0) 2016.10.26
LV1 용사 -3-  (0) 2016.10.26
LV1 용사 -2-  (0) 2016.10.24
LV1 용사 -1-  (1) 2016.10.23
Posted by caswc


티스토리 툴바